SF 고교 교과서에 위안부 문제 실린다

In KEMS 뉴스 by Admin0 Comments

시청자 여러분, 안녕하십니까. 2016년9월19일 뉴스저널입니다.

일본이 제대로 사과하지도 않은 채 어떻게 해서든 적당히 덮어버리려 하는 위안부 문제…  이 엄연한 역사적 사실이 앞으론 샌프란시스코 소재 모든 공립 고등학교 역사 시간에 가르쳐집니다. 캘리포니아 교육위원회는 최근, 공립학교 역사 사회 과목에 이같은 내용을 포함시키는 지침을 승인한 바 있는데, 샌프란시스코 통합교육국이 이를 곧바로 받아들여, 이번 가을 학기부터 역사시간에 포함시킨 것입니다. 일본으로서는 몹시 불편할 겁니다. 제발 모른 척 하고 싶었던 2차세계대때 자행했던 잔인했던 인권 유린의 역사가 이젠 미국 공립학교 교과서에 실리게 된 것입니다. 이와관련해 지난 16일 마이크 혼다 연방하원의원과 릴리안 싱, 줄리 탕 위안부 정의연대 공동의장이 산호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. 이 자리엔 위안부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도 함께 참석했습니다.

캘리포니아교육위원회가 이번에 위안부 문제를 역사 과목으로 다루도록 승인한 데는 릴리안 싱, 줄리 탕 공동의장의 힘이 컸습니다. 이 두 사람은 캘리포니아 주 고등법원 판사로 재직하고 있던 중 미국내에서 제기되고 있는 위안부 문제에 접하게 되었는데, 작년에 판사직까지 은퇴하고 이 문제를 바로 잡는 데 전력하고 있습니다. 혼다 의원은 일본계이지만, 일본으로 인해 피해를 받은 위안부를 돕고 일본정부의 사과를 촉구하는 일에 앞장 서 왔습니다. 2007년 미연방하원에 ‘위안부’ 문제에 대한 일본정부의 명백한 잘못 인정, 사과, 역사적 책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한 바 있습니다. 한편 이용수 할머니와 릴리안 싱, 줄리 탕 위안부 정의연대 공동의장은 다음날 열린 샌프란시스코 한인의 날 축제에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. 특히 이용수 할머니는, 자신과 같은 수많은 여성들이 가슴에 한을 품고 이미 세상을 떠났다면서, 89세인 본인이 생존자 중 가장 젊다고 밝혔습니다. 총탄이 날아드는 전쟁터에서 일본군의 성노예가 되었던 위안부 여성들의 한을, 한국정부가 일본정부에서 받는 10억엔 합의금으로 화해와 치유를 말하고 있는데 여기에 동의할 수 없다면서, 일본의 확실한 사죄, 납득될 만한 법적책임 및 보상을 촉구했습니다.

Leave a Comment